교과부 온라인홍보대사로 위촉된
jyj와 송지효씨가 평소에 생각하던
'친구'와 '욕설문화'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합니다.

Loading more stuff…

Hmm…it looks like things are taking a while to load. Try again?

Loading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