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2년, 모두를 열광시켰던 제이락(J.Rocc)이 다시 한번 한국을 방문한다. 360 사운즈(360 Sounds) 모든 멤버가 참여하며, 뿐만 아니라 다양한 영역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세 팀의 밴드도 함께 한다. 썸머 매드니스(Summer Madness)는 360 사운즈가 매년 여름마다 진행하는 파티이다.

When: 2013.8.14 (수) 22:00-05:00
Where: 여의도 IFC Mall 지하 3층, M-Pub (지도에서 L3)
Price: 예매 30,000원 (rm360.kr) / 현매 40,000원 (미성년자 입장 불가)

J. Rocc, who captivated his fans in Korea last year, is coming once again. The show will be performed not only with 360 Sounds members, but also with three bands from different fields. Summer Madness is a serious of party thrown by 360 Sounds every year. Last Summer Madness party was held with mad props in Busan last year.

When : 2013.8.14 (Wed) 22:00 ~ 05:00
Where : Yeouido IFC Mall B3, M-Pub (L3 on the map)
Price : Pre Sale 30,000 won (availabe on rm360.kr) / At the door 40,000 won (No minors allowed)

-J.Rocc
Stones Throw 소속으로 현재 미국을 대표하는 힙합 디제이 중 하나인 J. ROCC은 90년대를 대표하는 디제이 크루 Beat Junkies의 창립 멤버이다. Soundbombing 2, World Famous Beat Junkies등의 믹스씨디는 힙합 디제이들에게 교과서로꼽히고 있으며, Stones Throw합류 후 2000년대 초반부터 Madlib의 라이브쇼에서 디제이를 담당하였으며, aylib의 제 3의 멤버로 라이브 이벤트를 함께 하였다. 또한, Madlib과 공동으로 Beat Konducta Vol. 5-6 Tribute to J Dilla를 작업하기도 하였다. 2011년에는 본인의 첫 오리지널 앨범 some cold rock stuf를 발매하였으며, 수많은 라이브 쇼와 프로덕션으로 현재 힙합 디제이 씬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디제이로 손꼽히고 있다.

- J. Rocc
One of the original turntablists from USA representing Stones Throw, J.Rocc is founding member of Beat Junkies, a DJ crew that revived the art of turntablism during '90s. His mixtapes like and are considered as master piece among Hip Hop DJs. After he joined Stones Throw, he had been djing for Madlib's live show since early 2000 and featured Jaylib's events as a third member. He also co-produced with Madlib. In 2011, he released his first offical LP and through his numerous live shows and productions, he stands out as one of the most influenctial DJ.

-360 Sounds Team
Soulscape, Jinmoo, Smood, Plastic Kid, Andow, YTst, Som Serious (Someone, Somdef)

-Second Session
홍 대 씬의 기타 히어로로 평가받고 있는 이태훈, 아소토 유니온과 훵카프릭부스터 출신의 훵크 베이시스트 김문희, 현재 우주히피등의 세션을 도와주고 있는 훵크 드러머 민상용의 트리오로 한국에서 만나기 힘든 훵크, 소울, 재즈 인스트루멘탈 유닛. CJ 아지트의 신인 발굴 프로그램인 튠업의 5기 우승자로 선정되어 화제를 불러왔다.

- Second Session
Second Session is a trio playing Funk, Soul and Jazz, which is very unusal in Korea. They are comprised of three members; a "Guitar Hero" from Hongdae, Lee Tae Hoon, former bassist of Asoto Union and Funkafric Booster, Kim Moon Hee and drum session of Woozoo Hippie, Min Sang Yong. They won 5th Tune Up by CJ Azit, an audition project for discovering young musicians.

-Workmanship
Isle Qim, YTst, Mood Schula, Killah Song, Quandol, 이주원, 윤석철로 이루어진 Dirty South Hip-Hop Band 이다. 멤버들의 뛰어난 실력을 바탕으로 국내에서 한번도 시도 되지 않은 스타일을 선보이는 밴드이기 때문에 매 공연 마다 신선한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 Workmanship
Workmanship is a Dirty South Hip-Hop band consisting of Isle Qim, YTst, Mood Schula, Killah Song and Quandol. Since this kind format of band was never tried in Korea, they give refreshing shocks to audience in every live shows.

-윤석철 트리오
울산국제재즈페스티벌 콩쿠르 대상 수상을 시작으로 일본과 대만 등 해외 국제 재즈 페스티벌에 초대되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피아니스트 윤석철, 월간 재즈 잡지 에서 선정하는 ‘라이징 스타’에 뽑히며 각 분야의 실력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베이시스트 정상이와 드러머 김영진은 탄탄한 연주 실력으로 현재 재즈계에서 가장 활발히 활동하는 재즈 트리오 이다.

- Yoon Seok Chul Trio
After he won grand prize at Ulsan International Jazz Festial in 2005, Yoon Seok Chul has been invited to internatiol Jazz Festivals in Japan and Taiwan. Now he formed his trio with drummer Kim Young Jin and bassist Jung Snag Yi, chosen as 'Rising Star' at montly Jazz magazine .

MC Make-1 | VJ I Spy | Photo Nak | Video MHV | Design naMMoo | Animation Pivote Studio

Loading more stuff…

Hmm…it looks like things are taking a while to load. Try again?

Loading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