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검찰 출신 인사가 중용됐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대검 중수부장을 거쳐 대법관을 지낸 안대희 변호사를 신임 총리 후보로 지명했습니다. 청와대는 비정상의 정상화를 강력히 추진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안 후보자는 새로운 국가의 패러다임을 공정과 원칙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안 후보자가 공권력의 상징인 검찰 출신이라는 점에서 소통과는 거리가 멀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김기춘 실장의 유임이 비판에 무게를 더합니다.

Loading more stuff…

Hmm…it looks like things are taking a while to load. Try again?

Loading videos…